홍보센터
미래중심, 고객중심, 기술중심 신화건설(주)은 오늘을 앞장서고 내일을 선도하는 기업입니다.
  • 홍보센터 > PR자료실


 

PR자료실

농림축산식품부 농기평 가축사체처리 연구개발 성공 보도자료 (2019.11.27.)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환경사업부 작성일19-11-29 08:31 조회965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식품기술평가원 가축사체처리 연구개발 성공 보도자료 (2019.11.27.)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농식품 R&D 지원을 통해 친환경 공법으로 초고온 미생물을 활용한 동물 사체 처리기술이 개발되었다.”고 밝혔다.

국내 축산업은 AI, 구제역 감염 등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전염병으로 인한 후속조치로써 가축의 처리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왔다. 가축의 매몰에 따라 발생하는 악취나 토양·지하수 오염 등과 같은 환경 문제에 따른 재처리 비용을 포함한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감염에 대한 후속조치로는 불에 태우거나 묻는 매몰과 소각, 고온처리를 통해 병원체를 사멸시키는 랜더링 처리* 등이 있다. 하지만 매몰이나 소각의 경우는 환경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랜더링 처리의 경우는 처리용량이 제한적이고 처리시간이 많이 걸리는 한계가 있다.

* 랜더링 처리 : 외부적으로 열을 가하여 고온멸균 처리를 통해 구제역 바이러스(56에서 30분 이상), AI 바이러스(70에서 30분 이상) 등을 사멸시키는 처리 방식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8년부터 지난 2년간 가축질병대응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고효율 사체처리기술 개발 연구를 지원한 결과, 새로운 방식의 친환경 동물 전염병 후속조치 기술이 개발되었다고 밝혔다.

* 연구과제명 : 고효율 사체처리기술 개발(주관연구기관 : 신화건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신화건설 권영준 연구팀은 미생물이 그 자체만으로 95이상 발효 온도를 끌어올려 유기물과 수분 그리고 악취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기술이며, 초고온 호기성(85~110) 미생물은 난분해성 물질을 효율적으로 분해하고 병원균 사멸효과가 우수하여 돼지나 소를 25일 이내 완전 분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기존의 매몰을 통한 가축의 처리 및 사후 관리에는 3년의 시간이 걸렸으나, 초고온 호기성 미생물을 이용한 후속조치는 한 달의 시간이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토양이나 수질오염을 야기하는 침출수와 같은 환경피해 요소가 없으며 발효 후 남은 부산물을 다시 공법에 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거나, 기능성 퇴비로 만들어 활용할 수 있다는 점 역시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동물 전염병으로 발생되는 가축 처리 등의 비용 손실 문제가 국가적인 현안으로 제기되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 처리 방식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더 나아가 가축질병 분야 뿐 아니라 환경, 화학, 식품·사료 등 미래 환경생명 공학 산업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 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